계족산 황톳길

맥키스채널

맥키스컴퍼니, 5천만원 포상금 내걸고 악성루머 뿌리 뽑는다!

날짜 : 2019. 03. 07 조회수 : 400 hit

맥키스컴퍼니, 5천만원 포상금 내걸고 악성루머 뿌리 뽑는다!

- 수년간 지속된 악성루머에 대한 강경대응 나서
- 기소 및 사법처리시 제보자에 5천만원 포상금 지급
- 가짜뉴스로 인한 신뢰 및 경영활동에 막대한 피해 발생


□ 대전•세종•충청권 대표소주 ‘이제우린’을 생산하는 향토기업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가 수년 동안 지속적으로 퍼져오는 악성루머 근절을 위해 시민제보에 포상금 5천만원을 내걸었다.


◦ 맥키스컴퍼니는 1973년 창사 이래 단 한차례도 외국자본이 유입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매각설’관련 악성루머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지역민에게 진정성을 인정 받고 힘들게 쌓아온 신뢰마저 잃게 될 위기에 처했다. 이를 극복하고자 시민제보를 통해 일본 매각설을 비롯한 모든 가짜뉴스의 진원지를 찾아 기소 및 사법처리예정이며, 제보자에게는 포상금 5천만원을 지급하는 등 악의적인 루머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실제로 2010년 맥키스컴퍼니는 온라인상의 악성 게시글에 대한 수사를 검찰 측에 의뢰했으며, 검찰의 IP추적 결과 경쟁기업 직원의 소행으로 밝혀져 불구속 입건해 송치한 이력이 있다.


□ 악성루머에 관한 시민제보는 4월 12일까지 맥키스컴퍼니 홈페이지(http://www.mackisscompany.co.kr)를 통해 할 수 있으며, 일반 시민 누구나 제보가 가능하다. 제보조건은 녹취록 등 증거자료와 함께 허위사실유포자 인적사항(이름, 연락처)을 기재하면 된다.


◦ 제보된 내용 중 결정적 증거로 채택되어 관련자 기소 등 최종 사법처리가 확정될 시(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협의 등) 제보자에게 5천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또한 맥키스컴퍼니는 제보자의 신원을 보호하며, 포상금 외에도 제보에 협조해준 시민들에게 소정의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 한편 맥키스컴퍼니는 2006년부터 돌산이었던 계족산에 14.5km의 황톳길을 조성해 연간 10억여원을 들여 매년 2,000여 톤의 황토를 깔아 맨발로 걷기 좋은 힐링공간을 조성했다. 또한 주말마다 계족산에서 무료로 숲속음악회(연간 50여 회)를 진행하며, 매년 5월 맨발로 즐기는 ‘계족산맨발축제’를 개최해 연간 100만여명 이상이 찾는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그 결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대전에서는 유일하게 3회 연속으로 선정됐다. 이 같은 활동들은 외국자본에 매각된 회사가 10년 넘게 막대한 비용을 들여 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니다.


□ 악성루머로 피해와 아픔을 겪는 향토기업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아야 한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맥키스컴퍼니 박근태 사장, ‘중소벤처기업부장관표창’ 수상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