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족산 황톳길

맥키스채널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한경영학회 '최고경영자대상' 수상

날짜 : 2017. 10. 28 조회수 : 2052 hit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한경영학회 '최고경영자대상' 수상


- CSV(공유가치창출)경영을 통한 혁신적 기업인으로 선정


산소소주 O2린(오투린)을 생산하는 충청권 주류 대표기업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28일(토) 오후 2시 서울 건국대학교 경영관에서 개최된 2017년 대한경영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고경영자대상'을 수상했다.



(사)대한경영학회(회장 남영호)는 전국 경영대학 교수들로 구성된 학술단체로 조웅래 회장의 다양한 지역사회활동과 문화활동을 통해 기업의 가치 증대와 사회적 공감을 함께 추구하여 지역사회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증대하는 CSV(공유가치창출)경영을 활발히 추진하는 혁신적인 기업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2006년 대전 계족산에 14.5km 황톳길을 조성하고 맨발축제, 맨발걷기, 숲속음악회 등 다양한 에코힐링 캠페인을 전개해 국민건강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수년간 기여하고 있다. 계족산 황톳길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연속 선정되는 등 연간 100만명 이상이 전국에서 찾는 대전의 대표 관광 명소로 발돋움했다. 조 회장이 계족산 황톳길을 통해 만들어 낸 가치는 자연, 사람, 문화예술이라는 핵심적인 단어로 축약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환경적, 사회적, 문화적 가치를 고양시켰다. 또한 문화소외 계층을 찾아가 무료로 맥키스오페라 뻔뻔(fun fun)한 클래식 공연을 연간 130여회 지역 곳곳에서 개최하고 있다. 조 회장은 고정관념을 버리고 발상의 전환을 통해 차별화 된 CSV경영을 끊임없이 추구하고 있다.

맥키스컴퍼니는 '사람과 사람사이'라는 기업이념으로 인간중심경영을 통한 임직원의 자발적 동기부여 유발로 기업이미지를 제고하고 상생의 노사문화를 이끌어 2015년 한국노사협력대상 '중견·중소기업부문' 수상, 2016년 노사문화대상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최근 통계청에서 수여한 대통령표창에 이어 각 기관에서 공유가치 창출을 통한 상생의 모범사례로 인정을 받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지역이 함께 상생 할 수 있는 일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조 회장은 7년간 준비한 예술과 IT를 융합한 신개념 아트랙티브 테마파크 '라뜰리에(L'atelier)'를 28일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에서 그랜드 오픈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라뜰리에는 예술과 사람 사이를 이어주는 '아트랙티브 테마파크'(Art Interactive Theme Park)다. '아트랙티브'는 명화 작품의 '아트'와 기술과 사람 간의 소통을 의미하는 '인터렉티브'가 결합된 말이다. 라뜰리에는 IT로 구현해낸 실제 그림 속 공간뿐만 아니라 미디어아트 쇼와 홀로그램, 뮤지컬 등 어트랙션 요소를 강화해 '테마파크'라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완성됐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전광역시장 감사패 수상
다음글 [한국일보] "그림 속으로 들어가 보자... 신개념 테마파크 밀어붙였죠"